Search

경기문화재단, '열렸다 수장고' 10월 31일까지 매장유구 특별전시

- 작게+ 크게

이균 기자
기사입력 2018-10-05

전곡선사박물관(관장 이한용)은 오는 10월 31일까지, 매장유구 특별전시 〈열렸다 수장고〉를 진행한다. 특별전에는 선사시대를 대표하는 해외 유적 모형과 경기도의 발굴 토층 등 평소 공개하기 어려웠던 대형 유적 모형 15점을 중심으로 다양한 선사시대 문화의 단면을 선보인다.


 
이번에 공개된 대형 매장유구는 전곡선사박물관이 2011년의 개관 이래로 해외 연구기관들의 협조를 통해 정밀하게 복제해온 것이다. 매장유구와 생활터들은 기록이 전하지 않은 선사시대 사람들의 삶과 의식을 고스란히 담고 있어 ‘선사시대 타임캡슐’이라고 불린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는 유럽의 프랑스와 이탈리아에서 중동의 이스라엘에 이르기까지 세계에 흩어져 있는 주요한 매장 유구들을 발굴 당시의 모습으로 만나볼 수 있다.


 
각 매장 유구들은 최초의 사냥꾼인 호모 하이델베르겐시스에서 한때 유럽을 평정한 네안데르탈인, 그리고 인류의 조상인 호모 사피엔스까지 인류 진화의 과정과 함께 다양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특히 이탈리아에서 발견된 호모 사피엔스의 무덤인 ‘그로트 데장팡 Grotte des Enfants’에서는 모자 관계로 추정되는 40세 정도의 여인과 15세 정도의 소년이 서로 안고 있는 모습으로 발견되어 보는 이의 마음을 울리고 있다. 또한 여인과 소년이 손에 쥐고 있는 돌날과 밀개 등의 생활 석기와 머리 부분의 조가비 장식 등을 통해 망자의 죽음을 애도했던 선사시대 사람들의 장례 문화도 엿볼 수 있다.


 
매장유구들과 함께 출품된 토층은 경기도의 개발과정에서 축적된 고고학적 자료로 현재 우리가 딛고 있는 땅 아래 잠들어 있던 고고학적 보물들의 깊이와 소중함을 잘 보여준다. 특히 3.6m에 이르는 김포 신곡리 발굴 현장과 같은 대형 토층을 땅에서 뜯어내어 영구히 보전하는 과정도 함께 공개하여 현대 고고학의 발전과정을 잘 보여준다.


 
이번 전시는 10월 31일까지 무료로 진행된다. 새로운 전시와 다양한 교육프로그램, 그리고 청명한 가을 정원이 펼쳐진 전곡선사박물관에서 가족과 함께 풍성한 10월을 보낼 수 있기를 기대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데일리와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