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수원시의회 윤경선 의원, 수돗물 음용률 높이고 요금민원 최소화위한 개정안 발의

- 작게+ 크게

이균 기자
기사입력 2019-10-16


수원시의회 윤경선(민중당, 금곡,입북동) 의원이 ‘수원시 수도급수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대표발의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1개의 수도계량기로 가정용과 높은 요율의 다른 업종의 용도로 겸할 경우에는 산정 방식을 총 사용량 중 가구당 월 12㎥까지는 가정용으로, 잔여량은 다른 업종으로 적용토록 했다.

 

또 시장이 보조할 수 있는 수도급수관에 대한 보조금 지원범위를 기존 ‘급수관’에서 ‘급수설비’로 확대했으며, 건축물 또는 시설에 저수조를 설치할 경우에는 배수지와의 고저 차와 급수관경 등을 고려해 설치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았다.

 

윤 의원은 “공동주택 고가저수조 등 수질관리가 취약한 급수설비 변경 시 사업비 지원을 통해 수돗물 음용률을 높이고 수도요금 기준 경계에서 발생하는 요금에 대한 민원을 최소화하고자 개정안을 발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개정안은 오는 16일 교통건설체육위원회 심사를 앞두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데일리와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