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수원시, ‘2019년 도로명주소 업무 평가’행정안전부 장관 표창

- 작게+ 크게

이균 기자
기사입력 2019-12-10

    수원시 공직자들이 ‘2019년 도로명주소 업무 유공 평가’ 시상식 후 다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데일리와이] 수원시가 행정안전부 주관 ‘2019년 도로명주소 업무 유공 평가’에서 우수 지자체로 선정돼 행정안전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시상식은 10일 전주교육대학에서 열렸다.

행정안전부는 매년 도로명주소 업무 유공을 평가해 도로명주소 정착에 이바지한 지자체·유공자를 선발·포상하고 우수 사례를 발굴해 알린다.

수원시는 ‘수원형 도로명주소 업무개선 창안시책’을 우수사례로 인정받아 높은 점수를 받았다.

수원시는 행정구역 통·반 경계 도로명주소 데이터베이스 구축, 수원형 상세주소 직권부여, 상세주소 안내판 제작·부착, 우편 원스톱 자동발송 시스템 구축, 수원형 도로명주소 홍보 등 다양한 정책을 추진해 도로명주소 정착에 앞장섰다.

전국 최초로 행정구역 통·반 경계 자료를 데이터베이스로 구축해 전산 자동화 방식으로 전환하고 동별·통별 도로명주소안내도를 제작해 배부했다.

또 원룸·다가구 밀집 지역을 시범동으로 선정하고 동 행정복지센터와 협조해 상세주소를 직권 부여했다. 시·군종합평가 목표인 338건의 473%에 이르는 1599건을 처리했다. 상세주소를 직권 부여한 건물에는 ‘수원형 상세주소안내판’을 제작해 부착했다.

‘우편 원스톱 자동발송시스템’도 구축했다. 우편 원스톱 자동발송시스템은 도로명 상세주소를 부여한 후 우체국과 협력해 자동으로 우편을 발송하는 것이다. 수원시가 우체국에 데이터를 전송하면 자동으로 우편물이 출력되고 해당 가정에 발송된다. 인력·예산을 절감해 행정 효율을 높였다.

최근에는 광교호수공원 스탬프투어 참여자를 대상으로 ‘사물 주소를 찾아라’ SNS 인증 이벤트를 열어 시민들이 공원을 산책하며 자연스럽게 사물 주소를 접할 수 있도록 했다.

박병규 수원시 토지정보과장은 “불편한 도로명을 정비하고 사물주소 부여하는 등 도로명주소 활성화를 위한 새로운 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할 것”이라며 “시민들이 도로명주소를 생활주소로 사용하는 데 불편함이 없는 환경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데일리와이. All rights reserved.